이번 9월에 새로 오픈한 경주 카페 입니다.
원래 위치는 '고구려가는 길'이라는 한정식 식당이 있는데
그위에 2층에 카페를 차려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추석이고 해서 연휴로 한번 방문하게 되었어요.
저희 사촌언니와 아는분과 같이 운영을 하고 있답니다.

사촌과 동생들도 가서 언니의 첫 개업을 축하해 주었답니다

 

 

 

 

여기 간판에는 여리화 꽃 아레떼 디저트 카페라고 쓰여져 있었습니다.
외곽은 일반 카페와 비슷한 느낌이 들수 있지만
안은 옛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로 되어 있어 어느 일반카페보다 독특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뒤에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답니다.

 

 

카페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오픈한다고 합니다.
나무 간판과 식물화분이 정말 친숙해 보입니다.

 

 

여기 메뉴도 다양하게 되어 있어요.
저희는 이곳에 온김에 음료로 된 메뉴를 다 시켜서 먹어보았습니다.^^
그리고 카운터 옆에 있는 디저트도 골라서 선택할 수 있는데
그것도 몇개 시켜서 맛보기로 했습니다.

 

 

여기 식빵과 견과류도 팔기도 하는데
견과류도 달고 맛있어서 선물로 많이 나간다고 하네요.
식빵 봉지에 그려진 표정도 아주 귀여워 보입니다.
이날 밑에 사진은 저희가 하루에 다먹은건 아니고 2일 나눠서 먹었답니다.

 

 

 

 

특히 여기 위에 키쉬라는 디저트가 있는데
맥주와 먹기 좋을만큼 크기도 적당하고 아주 맛있어요.

 

 

 

 

안에 잠시 둘러보며 찍은 사진입니다.
벽에 고구려 벽화에 나온 말그림과 옛날 물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옛날 고대와 현대식 인테리어와 만남의 조화가 있어
천년의 도시인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장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디저트 냉장고 옆에 보면 이쁜 생화 꽃들도 직접 판다고 합니다.
연인에게 이벤트를 하거나 선물을 해주어도 좋을 거 같아요~!!

 

 

 

여기  명함도 있답니다. 문의 한다면 이곳 연락처로  전화해주시면 좋을 거 같아요.
여기 정확한 위치도 있으니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감성있는 이쁜 꽃도 볼 수 있고 디저트도 정말 맛있고 분위기도 좋은 아레떼 카페로
한번 와보세요!!

인스타 그램


https://www.instagram.com/aretedst/ 

 

저희 창원 창동 오동동 광장 주변에  생긴 양식 맛집입니다.
저도 인터넷을 검색해서 알게 된 맛집이어서 궁금하기도 해서 한번 찾아보았어요.
그리고 딱 이 집이 맛있을거 같다는 촉이 와서 한번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작게 운영하는 파스타 가게 같은 느낌이 들고
 프랑스 국기를 나타내듯 벽 색이 가게 분위기와 잘 맞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메뉴를 보니 평일 점심 특선이 있고 전통 파스타와 스테이크등이 있었어요.
저는 오늘이  평일이고 파스타가 먹고 싶고 해서
베이컨 크림 파스타를 한개 시켰습니다.
전통 파스타랑 스테이크도 정말 맛있어 보여서
다음에 지인과 같이 오면 시켜먹어보기로 했어요

 

 

 

 

 

 

 

 

음료 종류로 자신의 취향에 맞게 와인과 에이드도 있으니 
스테이크와 세트로 딱 맞다는 생각이 듭니다.

 

 

먼저 작은 컵잔에 스프를 먹었는데 찬 스프여서 신선하고 고소했습니다.
파스타가 만들어지는 동안 가게 안도 한번 둘러보았어요.
그 중에 세계지도가 아담하게 그려져 있어 분위기가 더욱 사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크림파스타가 나왔습니다.
맛도 나름 괜찮고 베이컨 고기도 두툼해서 식감도 좋았어요.
10000원대 해서 파스타 이정도면 양도 적당하고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스테이크 가격이 부담인 경우 할인된 가격으로 행사도 자주하니
한번 더 찾아와도 좋을 거 같습니다.
위치는  투썸 플레이스 쪽에서 마주보는  반대 쪽으로 가면
철골 조각상 있는 안쪽으로 들어 가면 볼 수 있어요.

 

 

창원 마산에 창동에 들르게 되면 이곳 파스타는 정말 추천 드립니다.

여기서 나와 보니 오동동 광장이 보입니다.

여름에는 이곳에서 물 분수도 나오기도 하고 공연 일정이 되면 저녁에 하곤 한답니다.


연인과 함께 와도 좋고 가족과 분위기 있는 식사를 하고 싶다면
이곳에 하나 밖에 없는 브랜드 맛집으로 오세요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외식을 하러 나왔어요.
이번에 저희 마산쪽 경남대 주변에 월영 마크리움이라는 건물이
새로 지어지면서 그 곳에 음식점과 상가가 들어서기 시작했는데

새 건물이라 그런지 이곳에 오는 손님들도 많았고
그 곳에 정희옥 스시라는 일식집도 생기면서 대기하는 손님들도 줄을 서곤 한답니다.

 

 

 

 

 

아직 빈 점포들이 있지만 아파트도 세워졌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른 상점들도 생길 수 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 정희옥 스시는 마치 일본의 작은 가게같은 모형이어서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문 옆에 큰 메뉴판을 볼 수 있었는데
스시 10개에 우동 세트로 시킬 수 있고 단품으로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희는 4인으로 모듬스시 10개와 새우튀김 1개 우동 이렇게 1인 세트를 4개를 시켰습니다.

 

 

문 앞에 보면 순서 예약을 할 수 있는 기기가 있는데
이 테블릿으로 웨이팅 하기를 눌러서 예약을 해놓고
카톡으로 문자가 와서 안에 있는 직원분이 메뉴를 물어보고 자리를 안내해 줍니다.

 

 

 

 

 

우선 새우 4개와 스시 모듬 10개가 나왔는데 나름 1인 양정도 되고
스시에 얹어진 생선이 큼지막해서 식감도 좋았습니다.
오랜만에 먹는 스시여서 입에서 살살 녹는 듯 했어요.
특히 바삭한 새우튀김은 정말 갓 튀겨 나온 거 같아 식감을 돋우워 주었답니다

 

 

식당 가게 안을 보니 일본의 칼과 스시로 장식된 시계가 
눈에 들어와 더욱 일본 풍 느낌이 났습니다. 
손님이 보는 곳에서 조리사 분들이 스시를 만드는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나중에 나온 우동까지 먹고 계산해보니 1인당 10000원 정도 나왔습니다.
나와보니 지금도 대기하고 있는 분들이 있었어요.
여기 경남대 주변에 맛집을 검색하면  일식집으로 여기 정희옥 스시도 나름 깔끔하고 괜찮답니다.
1인 세트로 먹어도 양은 적당하니 한번 드시러 와보세요!!

요즘 날씨가 많이 더워진 날씨에 보양식 중에 장어 구이를 많이 찾습니다.

저희 가포 중학교 주변에 장어 맛집들이 모여 있는데

저희는 그 중 등대 장어구이 집을 예전에 자주 간적이 있어서 들리게 되었습니다.

지금 가보면 예전에 그 위치이지만 도로도 생기고 길이 나 있다보니

그전에 위치랑 많이 달라보여 놀랐답니다.

대신 큰 건물과 내부가 잘되어 분위기 있어 보였답니다.

 


특히 여기서는 반찬도 많이 주고 장어 뼈 튀김이 새우깡처럼 고소 해요.

전에도 뼈튀김 음식을 맛있게 먹어서  그 맛이 가장 기억에 남는답니다.

저희는 한번 더 리필해서 먹었습니다.

 

 

저희는 가족 4인이라 3인분(45000원)왼쪽과 2인분(35000원)오른쪽 해서 양념 구이를 시켰답니다.

양도 푸짐하게 주셔서 여름 되기전까지 기다렸던 장어를

실컷먹을 수 있었답니다. 만약  다음에

4인 가더라도 2인씩 2개 시켜서 장어국수 밥을 시켜 드셔도 좋을 듯 합니다.

 


저녁이 깊어가니 등불이 켜져 있는 모습이 무지 분위기 있어 보입니다.

예전과 같이 바닷가가 보이는 전망있는 곳을 볼 수 없지만 장어 맛은 그대로 남아 있답니다.

식탁보에 보면 예전에 그 모습을 그대로 찍은 사진을 볼 수 있답니다.


여름에 장어구이 생각이 날때 이 곳 가포 쪽에 장어 구이 맛집하면 등대 장어 구이로

먹으러 오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 |
도움말 Daum 지도

집에서 라면 끓여 먹을 때 한번은  이 요리법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필요한 재료만 사고 집에 있는 걸로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한때 sns에서 인기가 되었던 라면 요리법이었는데 이제 만들어보게 되네요.

 

한창 유튜버 들에게도 인기가 되었었던 라면 레시피 였어요.

 

일단 재료는 물 100ml,

라면 한봉지,

계란,

치즈,

썰어 놓은 파 입니다.

 

요리법도 쉬우니 쉽게 만들 수 있답니다.

 

 

우선 후라이팬에 반 정도 찼다 생각되는 물을 넣고 끓을 때 까지 기다립니다.

후라이팬이 바로 가까이 있어서 금방 물이 끓습니다.

 

 

 

그리고 물이 끓을때 면과 스프를 넣어주세요.

이때  스프를 다 넣지 말고 반 만 넣어서 끓여주세요~

스프를 다 넣으면 나중에 짠맛이 날 수 도 있다고 하네요.

 

 

면이 좀 풀어진 거 같다 싶으면 이때 계란을 넣어 줍니다.

계란만 넣어 주셔도 되고 치즈도 같이 곁들여도 상관은 없어요.

 

 

 

그리고 뚜껑을 닫아 한 2-3분 정도 두면 됩니다.

계란이 반숙이 될쯤 익히시면 좋을 거 같아요.

 

 

마지막에 썰은 파도 넣어주시면 됩니다.

면이 거의 익었다 싶었을때, 물은 한 60퍼 센트 정도 남았다 싶을때

가스렌지 불을 끄시면 됩니다.

 

 

그리고 이렇게 라면이 완성 되었는데요.

저는 어제 먹다 남은  닭볶음탕 요리가 있어서 같이 넣어서 먹었어요.

치즈 맛도 나면서 치즈 스파게티 맛도 좀 났던 것 같아요.

 

확실히 좀 짭조롬한 맛이라 스프를 반만 넣었던 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에 또 먹고싶은 생각나는 맛이 었습니다. 칼로리도 높을거 같아서 저녁을 적게 먹었답니다.

이 요리법이 수요미식회에도 나왔었다고 하네요. 죽은 라면 맛을 살리는

쿠지라이식 라면 한번 먹어보는 건 어떤가요??

 

 

 친구와 함께 한때 인스타에 유행 했던 이자와를 먹어보고 싶어서

마산에서 창원 상남동 까지 갔다 왔답니다. 

 버스를 타니 한시간 안되서 도착해서 창원시청 있는 주변에서 걸어 갔답니다.

 

주위에 보면 창원 롯데백화점 있고 은아아파트 맞은편 상가에 있었습니다.

처음에 어디가 어딘지 몰라 한참 헤메다가

어떤 한의원 미술학원 약국 등 상가가 밀집되어 있는 곳에서 찾았답니다.

 

 

 

 

거의 미디엄이라 덜익힌 고기라서 육회 비슷했지만

나름 맛도 고소하고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철판에 구워서 먹는 형식이 특이하고 신기 했습니다.

 

 

 

 

 

저희는 규카츠+스테키동+음료수 세트로 하여 23000원 정도 나왔답니다.

가격도 합리적이고 양도 어느 정도 먹을만 했던 것 같습니다.

 

아쉽다면 찾기가 쉽지 않았다는 것 입니다. 

다음번에 한번 먹을 때는 저희 집에서 가까운 마산 운동장 주변에서 먹어야

할것 같습니다. 창원이 가까운 분들은 이곳에 가는 것이 좋지만

저희는 1시간을 간격으로 먹으러 오기에는 버거 웠던 것 같습니다. 

 

좀더 저렴하게 먹고 싶다면 세트 메뉴를 시켜 먹기에 적정 하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도움말 Daum 지도

 

부산 전포카페 거리 중 친구가 타르트 맛집으로 소개 했던 드 타르상트라는 카페입니다.

안에 들어거니 빵구운 냄새가 어느 빵집가게와 다르게 구수한 냄새가 났던 곳입니다.

위치는 전포동 끝쪽으로 가면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부산에 하나밖에 없는 카페라 더 특별하고 맛있는 빵을 만들어 내는 곳 같았습니다.

 

외부에 유럽의 한 가게를 보는 거 같은 느낌과 안에는 네온싸인이 있는 분위기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저희는 청포도 타르트와 카페라떼 ,사과주스를 시켰답니다. 맛있는 타르트 만큼이나

커피 음료도 같이 먹으니 정말 맛있었답니다. 부산 전포 카페거리 중에서 이곳을 추천 하는 이유 입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번 더 가보고 싶네요.

여기 빵 만드시는 분이 일본 유명제과점에서 배우셨다고 합니다.

늦게 가면 빵이 다 팔릴 수 있으니 미리 가서 주문을 하시길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885-10 | 드타르쌍트
도움말 Daum 지도

저희 신마산에 파스타 맛있는 집이라면  이 집을 한번 추천해 보고 싶습니다.
요즘은 어느 거리에 가도 파스타 스테이크 집이 많다보니

그저 비슷한 맛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여기는 체인점이 아니라 개인으로 하는 파스타 집입니다.

가게 안도 아담해서 마치 책에 나오는 집과 같습니다.

특히 느끼한거 안좋아하시는 분 추천해드립니다.
가격도 한 14000원에서 11000원사이 입니다.

 

 

 

안에 들어가보니 초상화 그림들도 있고 마치 인형의 집과 같이 꾸며져 있는 내부를 볼 수 있습니다.

이름도 '파스타 쁘레'라고 되어 있습니다 참 이쁜이름이지요?

여기 잘 알려져 있는지 학생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저희는 불고기 볶음밥과 토마토 파스타를 먹었답니다.

볶음밥도 맛이 괜찮았어요. 특히 분위기도 잘 맞는것 같아서

다시 오고 싶은 느낌이 들 정도 입니다.

 

 

친구랑 둘이 와도 좋고 연인끼리 와도 좋을 거 같네요. 위치는 반월동 주민 센터라는

정류장에 내리면 바로 그 주변에 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반월중앙동 |
도움말 Daum 지도
  1. kangdante 2018.06.02 07:30 신고

    식당 분위기도 좋고
    파스타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

  2. 베짱이 2018.06.03 14:24 신고

    우와 느낌이 좋네요.

  3. 콩민지 2018.06.22 07:45 신고

    여기 가려다 다른 곳으로 갔는데 다음엔 꼭 가봐야겠어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