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9월에 새로 오픈한 경주 카페 입니다.
원래 위치는 '고구려가는 길'이라는 한정식 식당이 있는데
그위에 2층에 카페를 차려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추석이고 해서 연휴로 한번 방문하게 되었어요.
저희 사촌언니와 아는분과 같이 운영을 하고 있답니다.

사촌과 동생들도 가서 언니의 첫 개업을 축하해 주었답니다

 

 

 

 

여기 간판에는 여리화 꽃 아레떼 디저트 카페라고 쓰여져 있었습니다.
외곽은 일반 카페와 비슷한 느낌이 들수 있지만
안은 옛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로 되어 있어 어느 일반카페보다 독특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뒤에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답니다.

 

 

카페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오픈한다고 합니다.
나무 간판과 식물화분이 정말 친숙해 보입니다.

 

 

여기 메뉴도 다양하게 되어 있어요.
저희는 이곳에 온김에 음료로 된 메뉴를 다 시켜서 먹어보았습니다.^^
그리고 카운터 옆에 있는 디저트도 골라서 선택할 수 있는데
그것도 몇개 시켜서 맛보기로 했습니다.

 

 

여기 식빵과 견과류도 팔기도 하는데
견과류도 달고 맛있어서 선물로 많이 나간다고 하네요.
식빵 봉지에 그려진 표정도 아주 귀여워 보입니다.
이날 밑에 사진은 저희가 하루에 다먹은건 아니고 2일 나눠서 먹었답니다.

 

 

 

 

특히 여기 위에 키쉬라는 디저트가 있는데
맥주와 먹기 좋을만큼 크기도 적당하고 아주 맛있어요.

 

 

 

 

안에 잠시 둘러보며 찍은 사진입니다.
벽에 고구려 벽화에 나온 말그림과 옛날 물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옛날 고대와 현대식 인테리어와 만남의 조화가 있어
천년의 도시인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장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디저트 냉장고 옆에 보면 이쁜 생화 꽃들도 직접 판다고 합니다.
연인에게 이벤트를 하거나 선물을 해주어도 좋을 거 같아요~!!

 

 

 

여기  명함도 있답니다. 문의 한다면 이곳 연락처로  전화해주시면 좋을 거 같아요.
여기 정확한 위치도 있으니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감성있는 이쁜 꽃도 볼 수 있고 디저트도 정말 맛있고 분위기도 좋은 아레떼 카페로
한번 와보세요!!

인스타 그램


https://www.instagram.com/aretedst/ 

 

저희 친척집 고향이 경주이다보니 경주에 자주 들를 수 있었는데요. 사촌과 같이 경주 대릉원 주변에 황리단 길이 볼만 하다기에  같이 구경을 갔다 왔습니다.  마치 그곳은 서울의 작은 인사동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우선 저희는 점심을 먹기위해 인스타에서 맛집을 찾아서 가게 되었습니다. 가게 이름도 이쁜 꽃길만 걸으새우라는 곳입니다. 가게 안은 일단 깔끔하고 인테리어도 잘 되어 있었어요. 저희는 종류별로 시켰는데  한 접시단 12000원대 정도 합니다. 나름 한 접시에 2인 정도 먹을 수  있는 양은 되어보였습니다. 저는 피자에 토핑된 감자튀김이 제일 맛있었어요. 저희는 새우 튀김 3메뉴 하나씩 먹어보기로 했습니다.마침 배도 고프기도해서 감자튀김이 얹어진 피자도 먹었는데  감자튀김이 정말 맛있었습니다. 새우튀김도 치킨 한 조각 먹을 만큼 컸고 맛도 있었습니다. 칠리소스 새우튀김도 매콤한 맛이 나면서 느끼함이 전혀 없더라구요 일반 중국집에 깐풍기 새우하고 는 다른 것 같습니다. 밑에는 쌀과자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이것은 크림새우튀김입니다. 레몬향이 들어가서 상큼한 맛이 났어요.상큼하고 달달한걸 좋아하시는 분들께 잘 맞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외에 인테리어 배치도 마음에 들었고 특히 분위기 있어 보였습니다. 밖을 나와보니 아기자기한 인테리어가 된 가게와 한복 대여점들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경주에 기와로 된 집이 많다보니 한복과도 잘 어울릴 것 같았습니다.

 

 

 

 

그 다음으로 간 곳이 서점이었는데 다른 브랜드있는 서점이 아니라 개인으로 하나 밖에 없는 서점 이었습니다. 가게 안도 빈티지한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서점 안을 들어가니 옛날 클레식 느낌이 드는 음악소리와 아기자기한 조형들 그리고 새로 들어온 책들이 나열되어 있었습니다. 마치 이야기 속에 나오는 한 서양의 책방을 연상 시키는 공간이었습니다. 이 곳에 하나 밖에 없는 서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북적거렸습니다. 여기는 특이하게  책을 사면 약 봉투에 넣어 직접 이름을 써줍니다. 저도 여기서 책을 한권 골라 기념으로 가져 갔습니다.

제가 고른 책은 '사라진 오후를 찾아서'라는 책인데 저는 사진과 글이 있는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그 책이 마음에 끌렸습니다.

 황리단길 주변에 있는 대릉원을 돌면서 한컷 찍었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은 날이하서 그런지 하늘도 청명하고 깊어 보였습니다.

이곳에서도 한복을 입고 찍는 사람들도 많은 듯 해보였어요. 이곳에서 배우 공유가 촬영을 왔다는 소식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저희는 한바퀴 돌고 다음 장소로 이동 했습니다. 그리고 여기는 보문단지 안에 있는 카페 입니다.여기서 얘기도 하면서 사진도 찍고 놀았답니다. 경주 안에는 특히 관광지에 개인 카페들이 많아 둘러볼데가 많이 있어요.어떤 분들은 커피가 비싸다는 얘기가 있는데 그만큼 카페안 분위기나 밖에 볼 수 있는 관경이 무지 이뻐요. 언제 경주 여행을 가다보면 들러보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