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2014년도이면 제가 대학교 2학년쯤 이었을 겁니다. 그때 가족끼리 제주도를 다녀 왔습니다. 제주도라는 이름만 들어도 흰 모래 사장과 남부에서 만 볼 수 있는 이국적인 바닷가가 떠오르곤 합니다.

 

여행자들이라면 가까우면서도  힐링되는 장소로 손꼽히는 제주도를 한번은 가본 사람들이 많으실거라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제주도 비행기가는데 2인에 가는데만 3만원 정도 해서 왔다갔다 하는데 6만원 정도 들껍니다. 아마 여행으로 일정을 잡아서 한달 전에 예약을 하면 싸게 해서 가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저희는 김포 공항에서 제주 항공으로 타고 가게 되었습니다. 우선 아침 일찍 성산 일출봉에가서 정상까지 올라갔다 왔습니다. 가족끼리 오다보니 함께 장소를 갈 곳을 맞추기 위해 가기전에 의논도 해보고 가기로 했는데 일단 제주도의 절경을 볼 수 있는 주상절리, 성산 일출봉, 천지연 폭포는 가보기로 하고 나머지 시간이 남는 한 2곳 정도만 저희 위주로 갈 수 있는 박물관이나 미술관 장소를 정해서 가기로 했습니다.

 

 

성산일출봉에 도착하다보니 주변에는 중국 사람들이 더 많았습니다. 중국에서도 장사를 하러 제주도까지 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언덕 위를 올라가니 넓은 평야가 정상에 있었습니다. 저는 고등학생때 한번 가보고 위에 정상까지는 가보지 않았던게 아쉬웠었습니다. 이번 기회에 가족과 자유 여행으로 가게 되어 그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과연 세계 7대 자연경관이라고 불리는 제주도를 한눈에 보니 매우 아릅다웠습니다. 저는 여기서 티비에서만 보던 말과 조랑말을 실제로 눈으로 접할 수 있었습니다. 산을 타고 내려오는 길에 요금을 내고 성산일출봉 그 주변을 말을 타고 돌아 오는 곳에서 동생이 한번 타고 싶다고 말하자 부모님은 여기는 거리가 얼마 안되기에 좀더 보고 다른곳에서 있다면 그곳에서 하자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여기서 사진을 찍고 조금더 둘러 본 다음 장소를 이동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드라마 촬영지가 있는 섭지코지 였습니다. 드라마 촬영지 그대로 설치를 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그때 제주도 수학여행때 섭지코지는 전에 갈땐 멀다는 이유로 시간상 가보지 못 했는데 다른길도 있었습니다.

 

 

사방이 바다였고 그곳에 코뿔소 뿔처럼 튀어나온 바위가 보였습니다. 언덕 가는 길에 말타는 곳과  저희는 여기서 말을 타고 한바퀴 돌았습니다. 저는 처음에 말타는게 무서워서 겁이났지만 말은 사람이 기겁할수록 더 흥분한다는 말에 이내 마음을 가라 앉히니 조금 안정되었습니다. 그다음 기프트 샵이 있었는데 기프트샵은 쿠키성 모형으로 만들어져 있었습니다.언덕 올라가는길 햇살이 비치는는 바다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그 다음은 정방 폭포 높은 곳에서 수직으로 떨어지는 소리가 청명하게 들렸습니다. 그 안을 보니 물도 청록빛이였습니다. 천지연 폭포까지는 가보지 않았지만그곳도 좋았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가는 길에 귤을 파는 사람은 없고

귤봉지 몇개로 그 안에 얼마하는 가격표만 덩그러니 놓여져 있었습니다. 아마 상품을 사가는 사람의 양심을 믿으셨나 봅니다. 이것만으도 정감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외돌개는 육지에서 떨어진 바위가 누군가를 기다리는 개를 나타낸 바위입니다. 마치 관광객들을 기다리는 듯한 모양입니다.​또 이곳에 작가의 거리가 있는데 산책하기에 좋은 곳이였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제주도에서 하루 일상을 마치고 그 다음날은 아프리카 미술이 있는 박물관에 갔습니다. 그곳에서 처음본 아프리카의 가면의 가교함과 독특함에 한번 더 눈길이 가곤 했습니다. 저는 다음엔 이중섭 거리를 한번 가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주도에 음식이라는 고기국수를 먹고 저희는 2박 3일 이렇게 제주도 여행을 마쳤습니다. 저는 여기 제주도를 고등학생때와 갔을때와 비교하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뚀 직장인이 되어 친구와 함께 제주도를 온다면 그 기분도 다를거라 생각이 듭니다. 그때는 또 다른 장비와 사진기라는 무기로 함께 올 생각입니다. 

  1. 쵸랑 2018.08.23 10:13 신고

    뚀?

이번에 엄마 동생 셋이서 서울에 구경하러 왔답니다.

또 제가 수능을 거의 마치는 시기어서 같이 휴일을 보낼겸 기념으로 서울 구경을 다녀왔답니다.

저는 촌에 살아서 서울 구경을 외국을 보는 듯하게 신기한 점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제가 촌에서 온 티가 많이 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여기가 바로 서울의 그 유명한 명동 거리 입니다.

젊음의 거리라 불릴 만큼  활기가 찬 거리입니다

서울에는 워낙 외국인이 많이 살고 있다보니 플랭카드도 중국어 일본어 등등 달려 있었습니다.

보통 크리스마스 날이나 휴일에만 사람이 많을 줄 알았는데 평일인데도 사람들로 북적 거립니다.

 

서울을 갔다오면서 정말 도시이구나 하는 느낌이 들정도로 세련되고 멋있는 곳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 초 겨울이라 그리 많이 춥지는 않고 약간 쌀쌀할 정도 였습니다.

 크나큰 빌딩 이국적인 건물들, 큰 카페가 들어서 있어정말 외국에 왔나 하고 착각이 들 정도 였습니다.

건물들이 있어 어둡게 사진이 찍히는 걸 효과를 줘서 좀더 밝게 보이게 했습니다.

 

카메라를 사지 않은 시기라 잘 찍지는 못해도 다음에 기회가 될때 꼭 다시 와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리를 둘러보다가 점심시간이 다되어서여기에 유명한 맛집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같이 가보기로 했습니다.

명동에 칼국수가 유명하다해서 명동 교자라는 식당에 갔습니다. 1호점과 2호점이 있었는데 저희는 기왕 멀리서 오게 된거1호점을 찾아가 겨우 한자리 남은 곳에 앉아서 먹게 되었습니다.

정말 사람이 북적대는 곳에서. 티비에 유명 맛집이라고 나왔다는 곳인데 저는 기대를 하면서 한번 먹어 보았습니다.

바깥 겨울날씨에 칼국수가 잘맞아서 그런지 배가 고파서 그런지 정말 맛있었습니다.

그 시기에는 8000원 정도 합니다.

 

 

 

 맛은 일본라멘같이 육수가 진하고 고소했습니다.

다음에 명동 거리를 와도 생각나는 맛집 있으면 이곳을 고를 것 같습니다.

여기는 명동 예술극장이라는 곳입니다. 광장에 사람들 많은 곳 한 가운데 서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여기로 온 기념의 인증샷입니다. 언젠가 연극 예매를 하고 보러 올 수 있을 듯 합니다.

 

저 멀리 남산타워가 보입니다 뿌연 안개때문에 잘보이지는 않지만

다음에 시간이 되면 보러갈 계획입니다.대학때는 과제의 산맥과 그림 공부로 인해 거의 오는 일없이 경남 주변에만 돌아다니고 서울까지는 잘 안가봤습니다.  

 

오늘 봤던 특이한 건물 예술극장입니다.  또 몇년 후에라도 친구와 함께 가봤으면 하는 곳입니다. 

여기서 외국인 친구를 만나면 친구가 될 수 있을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언젠가 생활을 자리잡고 여유가 있다면 서울 투어를 다시 해볼 생각이에요 .

 그리고 국립 현대미술관 등을 둘러보면서 기행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외에도 서울 주변으로 해서 서울 대학로까지는 갔다 와보았습니다. 정말 견문을 넓히고 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새로운 여행일기가 완성되는 그날까지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