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마지막 주부터 8월 초까지 휴가를 제일 많이 가는 시기에
친척집에 가면서 저녁에 동생이랑 사촌 언니랑 같이 울산에 나왔습니다.

울산에서 방어진으로 가는 방향으로 가면 일산 해수욕장 가는길을 볼 수 있습니다.


울산에 일산 해수욕장은 바닷가를 보며 드라이브 코스로도 유명한데요.
밤에 보는 바닷가는 말 그대로 낭만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역시 울산에는 사람이 많이 있어서 사람으로 미어 터집니다.
옆에 댄스팀 공연과 버스킹 공연등도 볼 수 있는데요.
밤바다의 분위기와 더해져 한층 더 감성 깊은 공간이 되었습니다.

 

 

주변에 바나 음식점 카페 등도 있어서 젊은 사람들도
자주 찾아오는 듯 합니다. 모래 위를 걷기도 하고
바다에 낚시하는 사람도 몇 사람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갖고노는 날으는 팽이를 날리는 모습도 볼 수있었습니다.

 

울산 해안가를 밤 야경과 같이 찍으니 더욱 예뻐보였습니다.
이곳에서 불꽃 놀이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불꽃이 야경과 함께 녹아
사라지는 모습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https://youtu.be/LL3E2t4dtV0

 

낮에도 해수욕장을 즐기는 분들을 볼 수 있지만
밤에도 정말 분위기를 즐기러 오기에도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에 주소는 제가 유튜브로 영상을 만들어 본것 입니다.  한번 감상해보세요.

 

부산에는 민락수변공원, 해운대가 있지만 울산에는 일산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 동구 일산동 | 일산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1. 칸쵸랑 2018.08.23 10:16 신고

     '불꽃이 야경과 함께 녹아 
    사라지는 모습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무슨 말이에요

5월의 시작과 동시에 많은 연휴들이 생기면서 꽃의 계절이 오는 시기 입니다.

 

5월에 성년의 날에 가볼만 한 곳 추천해 드립니다.

매 해 마다 기간을 정해서 장미 축제도 열고 하지만

올해는 5월 부터 10월까지 개장만 하게 되어있습니다.

 

우선 창원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1시간을 간뒤 장미공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때는 한 5월 둘째주라 아직 많이 피지는 않은 시기였어요.

 

군데 군데 보면 많이 핀곳은 많이 피어있었답니다.

 장미 터널에 인생샷 한번찍어 보아도 좋을 듯 하네요.

어린이집에서 소풍을 왔는지 터널안에 모여 앉아 있었는데  귀여웠습니다.

 

 

 

 

여기 오면 항상 찾게 되는 트레이트 마크인 큐피트 분수 입니다.

보통 더운 날 되면 분수에 물이 뿜어져 나오기도 합니다.

이곳에 연인과 함께 사진을 찍어도 좋을 만 하네요.

 

 

여기 창원대로 주변이라서 자전거 타고 오기 괜찮고 

여기 아파트 사시는 분들은 가볍게 산책하러도 나올 수 있어서 더욱 좋을 거 같아요.

 

장미 공원 옆에 있던 산림 공원에도 한번 돌다가 왔습니다.

여기는 여름때 그늘 있고 쉬러오기 좋을 듯 하네요.

녹음이 푸르러서 도심 속의 자연을 느끼고 오는 길입니다.

장미는 한 5월 3째주가 되면 장미 개화가 피크일 시기일 듯 하네요.

창원 주변에 사시는 분들도 여기 와서 장미와 함께 이쁜사진찍고

5월의 연휴도 즐기시길 바랍니다!

친구와 첫 부산 여행으로 들렀던 해운대 달맞이길을 갔다 왔습니다.

 그때 제가 대학생이 되고 나서 한창 꽃다울 나이때 갔다 온 걸로 기억합니다.

부산 여행중 제일 기억에 남는 벚꽃 명소를 꼽으라고 하면 아마 이곳을 추천할 듯 합니다.

우선 친구는 김해에 살기 때문에 경전철을 타고 와서 저는 마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해서 부산 시외터미널 역에서 같이 만났습니다. 

 

 

저는 부산여행을 처음 나왔기에 우선 길도 검색해보고 부산에 자주 왔다는 친구를 믿고 따라 나서게 되었습니다.

처음보는 해운대 바다는 말로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바닷바람과 봄바람이 같이 불어와마음을 더욱 설레게 하였습니다. 사진으로 바다를 담아보고 싶었지만 바다가 그만큼 넓어서 그런지 찍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해운대 바닷가에서 아파트나 빌라 건물이 있는 곳을 따라와 도착해보니 바다를 보면서 산책할 수 있는 기찻길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옛날 기차가 다닌 것을 회상하며 보는 경치는 아름다웠을 거라고 예상이 됩니다. 이곳에서 여행객분들이 꽃밭 사진과 함께 포즈를 취하면서 찍으셨습니다.저희는 여기서 사진 한장 남기고 벚꽃이 있는 달맞이 길로 들어 섰습니다. 벚꽃 피는 기간이어서 그런지 사람들과 차들이 붐비기도 했지만그렇게 많이 복잡하지 않아 벚꽃들을 감상할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있어 사진도 많이 찍었습니다. 이곳에 사는 분들도 야외에 산책삼아 나올 수 있어 더욱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하늘에 전부 벚꽃이 수를 놓았고 하늘을 가린듯 벚꽃 세상이 펼쳐지는 듯 했습니다. 따뜻함과 벚꽃 그리고 바닷가 이 경치가 어우러져 정말 멋진 명소 인 듯했습니다. 이곳에 다시 와서 사진을 멋지게 찍어가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이곳에서 가족들과 아니

면 연인과 함께 피크닉을 와도 좋을듯 합니다. 중간에 바닷가와 함께 찍어 벚꽃과 함께 그림을 그려보아야 할 듯합니다. 이곳 주변에 갤러리나 맛집 들도 있으니 알아보고 가도 좋을 거 같습니다.

처음 친구와 부산을 나온 날이고 멋진 풍경과 함께 정말 특별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리고 이 시기에 열리던 부산 국제 화랑 아트페어에도 가서 그림 구경도 하러 가서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 저희는 그때 돼지 국밥을 먹으러 갔었는데 다음엔 맛집도 미리 검색해 한번더 가봐야 할  듯 합니다. 언제 또 부산을 가게 되면 이곳을 한번 더 들러보고 싶습니다. 지금 다가오는 벚꽃시즌에 꼭 유명한 관광지 말고도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벚꽃 풍경을 봐도 좋을 듯 합니다.특히 어디를 가는 것보다 소중한 사람과 추억을 남기기위해 떠나보는 여행도 재미 있답니다. 바다 풍경과 벚꽃 그리고 따뜻한 날씨를 만끽하고 싶다면 부산으로 놀러 오세요.

 

여름이 되면 산들바람 부는 시원한 그늘을 찾게 됩니다.

창원은 경남안에 꼽히는 발달된 도시로 마산 창원 진해가 합하여 창원시로 통합되기도 하였습니다.

추석이 되어 휴일이 남아서 다녀온 곳입니다. 

 

저는 그전만해도 창원이 제일 발달되어 있어 건물들만 있을거라 생각해 잘오지 않았습니다.

 그전에 모임으로 한번 메타세콰이어 길을 간적있는데 그곳에서의 바람과 새소리가 들려서 전원속 숲 자연을 느끼는 듯 했습니다. 그래서 다음에 여길 한 번 더 와야겠다는 생각에 버스를 타고 도착했습니다.

 

 

위치는 경남도립 미술관에서 큰길 있는 곳으로 내려와서 경남 교육청 있는 오른쪽 주변에 가로수길이 있습니다.처음엔 어딘지 몰라서 길을 해메기도 했지만  사람들이 가는 곳을 따라가보니 길이 나왔습니다.

마치 울창한 큰 숲을 보는 느낌이 었습니다.

담양에도 메타세콰이어 길이 있어 그 곳도 산과 숲으로 되어있어서 고요한 느낌이 난다고 들었습니다. 이곳 역시 사람들이 붐비긴하지만 푸른 나무 잎이 청량감을 나타내었습니다. 지금은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그 느낌이 덜하긴 했지만요. 사람이 거의 드문곳은 한적함을 나타냅니다 차가 없을 때 길이 보이는 곳으로 한컷 찍었습니다. 저는 이곳에 올때 특이 했던 점이 카페가 야외로 되어 있고 자연 그대로 해놓은 거 같은 전원카페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마치 여기 메타세콰이어 길이 이국적인 느낌만큼 주택들이나 카페 맛집들도  이국적인 느낌이 듭니다. 이곳은 영국집이라고 외국에 있는 한 풍경을 보는 듯 했습니다. 여기도 어느 카페인 듯합니다 지나가는 사람 없을때 한 컷찍었습니다.단 아쉬운 점은 저녁에는 사람이 없고 하면 무서울 거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낮에는 카페나 맛집등 사람들이 자주 있으니 괜찮을 듯 하구요도심 속에도 자연과 함께하는 곳이 있으니 한번씩 친구와 함께 휴식이 필요할때 와도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혹시나 길잃을 수 도 있으니 버스편도 잘 알아보고 가보시길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 | 창원가로수길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