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회 경남 풍경화가전이 창동 아트센터 2층에서 열립니다.

올해 들어 저는 첫 전시로 내게 되었고 

많은 다양한 작가님들의 작품을 보면서 감탄하기도 했답니다.


18일 저녁 6시 30분에 오픈식을 가지고

저희 마산 미협회장님도  오셔서 축사를 해주셨어요.

그 외에도 내외 관계 분들도 와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에게도 전시를 참여하게 된 경험이되게 해주셔서 감사하고

이런 전시와 함께 창동이 예술과 함께하여

많은 성과를 이루어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EC%97%89%EC%97%89%20%EB%8F%99%EA%B8%80%EC%9D%B4

추석 연휴로 추석 한가위 놀이터도 아트센터 앞 광장에서 한다고 하니

휴일을 보낼겸 전시도 보러 와주세요!



기간 2018년 9월 18일~ 2018년 9월 30일

제작년에 처음 가보았던 조각 전시를 올해도 두번째로 다녀 왔습니다.
16년도에는 대학친구와 다녀왔는데 정말 좋은 전시였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창원 조각 비엔날레는 2014년에 달그림자라는 제목으로 시작하여
창원 곳곳에  관광지에 조각이 설치되어 관광객을 모을 수 있도록 만들었는데요.
올해는 창원의 집, 창원 역사박물관, 용지호수(포정사),성산아트홀
이렇게 장소가 지정 되었습니다.

 

아래에 보면 제작년 16년도 비엔날레 전시도 포스팅 한것이 있어 한번 보길 바랍니다!

 

 

 

저는 이번 비엔날레 전시는 용지호수와 성산 아트홀만 보았답니다.
창원의 집은 성산아트홀에서 걸어가는 거리가 멀어서 가보진 못했답니다.
만약 구경을 좀 더 하는 분이 있으면 창원의 집에 먼저 가는 걸 추천 드립니다.

 

 

 

용지 호수에 창원 조각 비엔날레 문구가 방문객을 환영해 주었습니다.
제작년에 보았던 조각들도 볼 수 있었어요.
 그때 친구와 조각품 옆에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났습니다.

여기서 부터는 조각품들 사진들이기에 눈으로 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위에 끝에 두 사진은 성산 아트홀입니다. 1층과 2층에 전시가 되어있는데
성산아트홀에도 매체를 이용한 전시와 조각품들이 있었습니다.

여기 창원 조각 비엔날레의 이벤트로 스탬프 투어도 하고 있답니다.
여기 창원 전시하는 곳 주변을 다 돌면서 도장을 다 찍으면
아트 상품도 보내준다고 합니다.

 

 

상품을 받는 방법은 도장찍은 종이를 사진찍어  도록에 있는
이메일로 보내주면 됩니다. 상품 내역은 도록에 적혀 있습니다)
밑에는 비엔날레 전시 맛보기로 영상을 올려 놓았습니다.
2018 세계선수권 대회와 함께 하는 창원 방문의 해에  전시기간도 넉넉하니
한번 찾아와주시길 바랍니다. (전시는 무료입니다)

기간 : 2018.09.04(화)~2018.10.14(일)

 

https://youtu.be/dSbomfn0NUI

마산의 창동은 예전 구도심의 중심이라 불릴 정도로사람들이 많이 붐비던 곳이었습니다.저도 한 고등학생때 처음 가보았을때황갈색의 벽돌로 만들어진 오동동을 걸어가보았는데마치 유럽의 한 거리를 걷는 느낌이들었습니다. 저도 창동을 예전부터 다니다보니 예술촌 내의아는 분들과 작가님들과도 인사하고  안부를 묻기도 합니다.이러한 일상들이 흐르는 듯 저는 창동에 정말 정이 들었습니다.  아트센터를 가기전에 작가님들의 얼굴이 그려진캐리커쳐가 있어 누가봐도 한번에 알아볼 수 있게 만들어 놓았습니다.마치 테마 골목에 미로 찾기를 하는 듯 작가님들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는 듯 합니다. 이번에 새로 단장을 해놓은 아트센터 입니다. 저는 아트센터 사무국에 인턴으로 일했었는데 문화놀이터 체험과 전시 등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다는 것에 저에겐 힘듬보다 오히려 이런 일들을 경험하게 되어 뿌듯한 느낌도 들었습니다. 아트센 안에서 1층은 아트샵, 2층에는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그전에 외국인 분들도 찾아오셨는데 새롭게 단장한 아트센터를 보고 무지 마음에 들어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크리스마스를 연상시키는 트리 장식도 있었습니다. 옆에 책이 있는 건 상상길이라고 창동거리에 설치되어 있는데창동에 이름을 신청한 전세계 사람들이 이름이 적혀있는걸책으로 만들어 낸 것입니다.2층 위에서는 구상작가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여기는 작가님들의 작업실을 들어가는 곳입니다. 여기는 말발굽 본을 따 장식품으로 만드시는 작가님의 공방입니다. 저도 체험 문화놀이터를 하면서 함께 체험했던 일이 생각나네요.여기는 매듭팔찌를 만드는 공방입니다.여기서 중학생들이 커플 팔찌를 만들어 가기도 했습니다. 여기 작가님들의 공방에 계시면 예약을 해서 직접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전주나 다른 예술촌 역처럼 장식품을 팔기도 하지만여기는 다양하게 체험도 할 수 있고 작가님께 수업을 받을 수 있어미술을 배우고 싶은 분들에게 더욱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여기는 떡볶이 골목이라는 곳입니다. 예전 먹거리 장터로 지금까지 유지해 오고 있다고 합니다.여기 떡볶이는 뉴스나 보도에 소개가 될 정도로 정말 맛이 있답니다. 그중에 6.25떡볶이 집이 유명합니다. 추운 겨울에는 달짝지근한 국물 떡볶이가 저격인거 같습니다.단거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은 사거리 중간에할머니가 수레에 파시는 양념 떡볶이를 드시는 걸 추천합니다.가격은 1인분에 3000원으로 양도 많이 담아준답니다. 저녁이 되니 크리스마스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고  거리마다 설치가 되어있는 트리 장식들이곧 크리스마스가 오고 있다는걸 알려주고 있습니다.  시에서 준비한 눈사람 모형과 크리스 마스 장식들이 거리를 매웁니다.가로등 사이마다 이쁜 불빛 조형물들이 설치되어 있어 거리가 더욱 분위기가 사는 것 같습니다. 부산 남포동에 있는 큰 트리를 연상시키는 조형물도 있습니다. 그 곳에서 산타 복장을 하는 분도 만났는데 사진을 찍으려하니 포즈를 취해주시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활짝 웃으며 큰 트리조형물과 같이 찍어주었습니다. 그때 저와 함께 찍어보자고 하셔서저는 옆에 자선 활동하시는 분께 부탁해서 산타 할아버지와 하트표를 그린 후 사진을 찍었답니다.산타 할아버지께서 제에게  메리크리스마스 라고 말씀하셔서 저도 메리크리스마스 보내세요 하고 말했답니다. 크리스마스는 아직 일주일이 남았지만어느 크리스마스 연말보다 부럽지 않을 정도로 즐거운 하루였답니다.창동에는 월요일에 전시관 공방이 쉬는 날이지만그외의 시간은 풀로 운영을 한답니다. 쉬는 휴일 연말에 창동 예술촌에 놀러오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