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9월에 새로 오픈한 경주 카페 입니다.
원래 위치는 '고구려가는 길'이라는 한정식 식당이 있는데
그위에 2층에 카페를 차려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추석이고 해서 연휴로 한번 방문하게 되었어요.
저희 사촌언니와 아는분과 같이 운영을 하고 있답니다.

사촌과 동생들도 가서 언니의 첫 개업을 축하해 주었답니다

 

 

 

 

여기 간판에는 여리화 꽃 아레떼 디저트 카페라고 쓰여져 있었습니다.
외곽은 일반 카페와 비슷한 느낌이 들수 있지만
안은 옛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로 되어 있어 어느 일반카페보다 독특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뒤에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답니다.

 

 

카페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오픈한다고 합니다.
나무 간판과 식물화분이 정말 친숙해 보입니다.

 

 

여기 메뉴도 다양하게 되어 있어요.
저희는 이곳에 온김에 음료로 된 메뉴를 다 시켜서 먹어보았습니다.^^
그리고 카운터 옆에 있는 디저트도 골라서 선택할 수 있는데
그것도 몇개 시켜서 맛보기로 했습니다.

 

 

여기 식빵과 견과류도 팔기도 하는데
견과류도 달고 맛있어서 선물로 많이 나간다고 하네요.
식빵 봉지에 그려진 표정도 아주 귀여워 보입니다.
이날 밑에 사진은 저희가 하루에 다먹은건 아니고 2일 나눠서 먹었답니다.

 

 

 

 

특히 여기 위에 키쉬라는 디저트가 있는데
맥주와 먹기 좋을만큼 크기도 적당하고 아주 맛있어요.

 

 

 

 

안에 잠시 둘러보며 찍은 사진입니다.
벽에 고구려 벽화에 나온 말그림과 옛날 물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옛날 고대와 현대식 인테리어와 만남의 조화가 있어
천년의 도시인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장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디저트 냉장고 옆에 보면 이쁜 생화 꽃들도 직접 판다고 합니다.
연인에게 이벤트를 하거나 선물을 해주어도 좋을 거 같아요~!!

 

 

 

여기  명함도 있답니다. 문의 한다면 이곳 연락처로  전화해주시면 좋을 거 같아요.
여기 정확한 위치도 있으니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감성있는 이쁜 꽃도 볼 수 있고 디저트도 정말 맛있고 분위기도 좋은 아레떼 카페로
한번 와보세요!!

인스타 그램


https://www.instagram.com/aretedst/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외식을 하러 나왔어요.
이번에 저희 마산쪽 경남대 주변에 월영 마크리움이라는 건물이
새로 지어지면서 그 곳에 음식점과 상가가 들어서기 시작했는데

새 건물이라 그런지 이곳에 오는 손님들도 많았고
그 곳에 정희옥 스시라는 일식집도 생기면서 대기하는 손님들도 줄을 서곤 한답니다.

 

 

 

 

 

아직 빈 점포들이 있지만 아파트도 세워졌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른 상점들도 생길 수 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 정희옥 스시는 마치 일본의 작은 가게같은 모형이어서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문 옆에 큰 메뉴판을 볼 수 있었는데
스시 10개에 우동 세트로 시킬 수 있고 단품으로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희는 4인으로 모듬스시 10개와 새우튀김 1개 우동 이렇게 1인 세트를 4개를 시켰습니다.

 

 

문 앞에 보면 순서 예약을 할 수 있는 기기가 있는데
이 테블릿으로 웨이팅 하기를 눌러서 예약을 해놓고
카톡으로 문자가 와서 안에 있는 직원분이 메뉴를 물어보고 자리를 안내해 줍니다.

 

 

 

 

 

우선 새우 4개와 스시 모듬 10개가 나왔는데 나름 1인 양정도 되고
스시에 얹어진 생선이 큼지막해서 식감도 좋았습니다.
오랜만에 먹는 스시여서 입에서 살살 녹는 듯 했어요.
특히 바삭한 새우튀김은 정말 갓 튀겨 나온 거 같아 식감을 돋우워 주었답니다

 

 

식당 가게 안을 보니 일본의 칼과 스시로 장식된 시계가 
눈에 들어와 더욱 일본 풍 느낌이 났습니다. 
손님이 보는 곳에서 조리사 분들이 스시를 만드는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나중에 나온 우동까지 먹고 계산해보니 1인당 10000원 정도 나왔습니다.
나와보니 지금도 대기하고 있는 분들이 있었어요.
여기 경남대 주변에 맛집을 검색하면  일식집으로 여기 정희옥 스시도 나름 깔끔하고 괜찮답니다.
1인 세트로 먹어도 양은 적당하니 한번 드시러 와보세요!!

저희 신마산에 파스타 맛있는 집이라면  이 집을 한번 추천해 보고 싶습니다.
요즘은 어느 거리에 가도 파스타 스테이크 집이 많다보니

그저 비슷한 맛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여기는 체인점이 아니라 개인으로 하는 파스타 집입니다.

가게 안도 아담해서 마치 책에 나오는 집과 같습니다.

특히 느끼한거 안좋아하시는 분 추천해드립니다.
가격도 한 14000원에서 11000원사이 입니다.

 

 

 

안에 들어가보니 초상화 그림들도 있고 마치 인형의 집과 같이 꾸며져 있는 내부를 볼 수 있습니다.

이름도 '파스타 쁘레'라고 되어 있습니다 참 이쁜이름이지요?

여기 잘 알려져 있는지 학생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저희는 불고기 볶음밥과 토마토 파스타를 먹었답니다.

볶음밥도 맛이 괜찮았어요. 특히 분위기도 잘 맞는것 같아서

다시 오고 싶은 느낌이 들 정도 입니다.

 

 

친구랑 둘이 와도 좋고 연인끼리 와도 좋을 거 같네요. 위치는 반월동 주민 센터라는

정류장에 내리면 바로 그 주변에 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반월중앙동 |
도움말 Daum 지도
  1. kangdante 2018.06.02 07:30 신고

    식당 분위기도 좋고
    파스타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

  2. 베짱이 2018.06.03 14:24 신고

    우와 느낌이 좋네요.

  3. 콩민지 2018.06.22 07:45 신고

    여기 가려다 다른 곳으로 갔는데 다음엔 꼭 가봐야겠어요 :)

그 다음은 진주각에 이동했습니다
지역 이름이아니라
이름 뜻 그대로 보석 진주 박물관에 가는 것 이었습니다.

 

 

 

 

 

실재 진주로 만든 탑입니다.
다른 싼 시장 같은데는 진주 가루를 겉에 칠해서
파는 경우가 많은데 이곳은  진짜
조개에서 나온 진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조개에서 진주를 빼내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샘플로 하나씩 나눠주기도 했는데요
실재 진주를 만져보니 차갑기도 했습니다

말로만 듣던 진주를 떼에내는 모습을 보고
신기했습니다


 

 

 

그 다음은 팔대관 입니다.
바다 물에 비치는 모습이 무지 아름다웠습니다

 

그 다음은 5.4공원인데
우리나라 3.1운동에서 영향을 받아 일어난 곳 인데
기념으로 해서 공원이 만들어졌다 합니다

 

 

 

특히 이 조형물은 횟불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그 다음 천막성 입니다 . 입구 들어가기전 천장에
별빛으로 꾸며 놓은 부분이 아름다웠습니다.

 

 

 

 

 

이 곳에서 인생 사진을 찍는 곳이라는 생각에
가는 곳 마다 찍었습니다
실제 하늘이 아니고 꾸며 놓은 곳 이라고 합니다

 

 

 

이곳에 영화 촬영하면 이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다음은 맥주 박물관에 갔습니다
칭타오 하면 유명한게
칭타오 맥주 이죠^^
건물도 무지 컸습니다.

 

실재 이곳에서 맥주가 흘렀습니다
맥주가 돌아가면서 흘러 내린다고 합니다.

 

 

 

드디어 맥주 시음하는 곳에 들어 갔습니다.

 

 

마침 목도 마르고 해서 한잔 마셨습니다
깔끔하고 보리 원액이 그대로 맛이나
더 시원하고 맛있었습니다.

 

 

 

실재 이곳을 지나면 마시는 소리가 들려
영상으로 찍어보았습니다
무지 신기 했습니다

 

 

공장안에 수출되는 맥주 공장 안입니다

 

 

 

 

마지막으로 저녁 식사를 현지식을 먹었습니다
해물요리 였는데 푸짐하게 나와 맛있게 먹었습니다
특히 빵을 연유에 찍어먹는 것도 있었는데 맛있었습니다.

이것으로 마지막 일정을 마쳤습니다.
중국 음식은 우리 한국 음식과 비슷해서
먹을만 했습니다. 
이번에 만난 분들과 좋은 추억과 이야기 거리를 만들고
한국으로 귀국했습니다.

중국의 청도 역사와 미술관 특히 맥주 맛은
특히 인상에 남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산에 분위기 있는 카페 추천 해드립니다.

비도 오는날 어디로 가고는 싶고 바깥공기를 쐬러 나오다.

저번에 임항선 길로 다니면서 발견한 카페를 발견 한 적 있어서 들르게 되었습니다

 

 

그때는 저녁이라 불빛도 있고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원래 버스를 타도 되지만 저는 여기 산책도 할겸 발로 다녀 왔답니다.

지금은 낮이지만 흐린날씨여도 분위기를 잡고 있는 듯합니다.

 

원래는 여기 건물이 없던 곳인데다시 지어서  카페를 만들었나봅니다.

운동하는 사람들 지나다니면서 한번은 들르게 될 곳이기도 합니다. 

카페 문여는 시간과 닫는시간입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 까지 주문이 되니 간도 넉넉하고 괜찮을 듯합니다.

여기 안에 돌다리를 만들어 물길이 지나가게 해놓았어요.

 

 

 

물가에 물고기가 헤엄치고 다니네요. 물가에 있는듯 한 기분도 들었습니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디자인이 독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계단으로 올라가면서 가운데 복주머니들도 달아놓았습니다.

알록달록 색깔이 다양하고 이쁘네요.

 

3층에 가면 야외로 해놓은 자리도 있습니다.

저는 일단 아메리카노 한잔 시키고 사진을 찍어 놓았습니다.

여기는 한칸밖에 없어서 일찍오는 사람이 앉아야겠네요.

 

 

 

창가에 찍어 놓은 사진입니다.

날씨가 흐린날씨이지만 햇빛이 나 있을때보다

커피 마시는 분위기가 나는 것 같아서 창가에 앉아 사진을 찍었습니다.

혼자있을 땐 들 온 책과 함께 읽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거의 어두어 질때 불빛이 더 밝아서 분위기가 사는것 같았습니다.

저는 다음에 오면 다른 음료를 마셔보고 싶네요.

인테리어가 독특하고 음악 분위기까지 좋았던 것 같습니다.

 원래 낮보다 저녁에 사람들이 많이 왔다갔다 하는 거 같아요

문 앞에 사진을 찍으면 더욱 잘 맞습니다.

위치는 처음 오시는 분들은 찾기 힘든데버스 에서 창동 부림시장에 내려서 철길 있는데

정법사에서 철길있는데로 내려오는 곳이 더 빠를 듯 합니다.

가을날 분위기 느끼고 싶은 카페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추산동 73-16 | 추다방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